> 지역뉴스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울릉군 태풍 피해에 따른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건의
실의에 빠진 울릉주민에게 한줄기 희망의 빛
2020-09-11 오전 7:55:44 경북판뉴스/편집/발행인/권영덕 mail kwomennews@naver.com

    울릉군은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피해를 조속하게 복구해 하루 빨리 지역민생이 안정을 되찾도록 울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해줄 것을 공식 건의했다.

     

    93일 울릉도를 관통한 태풍 마이삭은 최대풍속 32.5m/s, 최대파고 19.5m을 기록하며 기상관측 이래 가장 높은 파고를 기록하며, 해안가 주택이 파손 침수되고 독도를 왕복하는 여객선(돌핀호310, 정원390)과 어선 등 선박이 침몰하고 항만과 일주도로 등 주요 기반 시설이 완전 초토화 되는 등 사상 유래 없는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

     

    이로 인해 울릉도의 주요 여객 수송은 물론, 주민의 생필품 등 울릉의 주요 물류를 담당하는 울릉(사동)항의 방파제가 220m 가량 유실 되었고, 남양항 방파제 또한 50m 유실 되는 피해를 입었으며, 울릉주민의 생계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울릉일주도로도 14개소가 2km 가량 파손되는 등, NDMS(국가재난관리시스템)입력 기준으로 546억 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정확한 피해액은 지난 9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방문과 함께 파견된 피해조사단(행정안전부 3, 경북도 1)이 신속하게 파악하고 있는 가운데 피해액의 규모는 더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울릉군은 피해예상금액이 특별재난지역선포기준 75억원을 훨씬 초과함에 따라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시행령 제69에 의거 최종 피해금액이 확정되기 전에 예비조사를 거쳐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해 줄 것을 건의했다.


    특별재난지역의 선포는 지역대책본부장인 울릉군수의 요청에 따라 국무총리가 위원장으로 있는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중앙대책본부장의 선포 건의를 통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되면 태풍피해로 실의에 빠진 울릉주민들이 용기를 얻고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빨리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하면서, 태풍피해 응급복구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판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9-11 07:55 송고
    울릉군 태풍 피해에 따른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건의
    회사소개 | 광고/제휴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북판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 00291   광고/후원 : 농협 352-0752-6661-13 권영덕
    경북 안동시 퇴계로 124(명륜동) 2층   TEL : 054) 821-0071   FAX : 054) 821-0081
    CEO/발행인 : 권영덕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덕
    Copyright©2014 경북판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womennews@naver.com